2022-서울서초-0039
금융뉴스

관악구, 1인가구‘깡통전세’걱정 끝!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서비스 큰 호응

LV 3
09-20
  1.  
  2. -올해 7월 시행 후 1인가구 106명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서비스 혜택 
  3.  
  4. -전월세 피해예방을 위한 전문상담, 주거안심 동행, 나에게 필요한 주거정책 안내
  5.  
  6. -매주 월, 목 구청 본관 1층(지적과)에서 오후 1시반부터 5시반까지 운영

 

 

신경 쓰이는 부동산 계약, 경험도 없고 도움을 구할 사람이 없다면 특히 혼자서 집을 구하러 다닌다면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다.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사회초년생, 1인 가구의 안정적인 주거정착을 위한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서비스’가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지역 여건에 밝은 주거안심매니저(공인중개사)가 이중계약, 깡통전세 등 전월세 계약과정에서 부당한 일을 겪지 않도록 상담해주고, 집을 보러 갈 때도 동행해서 혼자 집 볼 때 놓칠 수 있는 점을 확인‧점검까지 해준다.

 

올해 7월부터 시작하여 현재까지 106명의 1인가구가 서비스 혜택을 받았으며, 분야별로 전월세 안심계약 88건, 주거지 탐색지원 31건, 주거 안심동행 7건, 주거 정책안내 16건이 제공되었다.  

 

부모님에게서 독립하여 관악구로 이사를 계획한 A씨는 “최근 전세계약 피해 사례를 기사에서 접한 터라 부동산계약이 두렵고 망설여졌다”며 “관악구에서 운영하는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서비스’를 통해 전문적인 주거안심매니저의 건축물대장, 등기부등본 등 공부점검 상담을 시작으로 계약 시 함께 동행해주어 안심하고 부동산 계약을 마칠 수 있었다”며 만족을 표했다. 

 

부동산 지식이 풍부하고 지역사정에 정통한 관내 개업공인중개사 5명으로 구성된 주거안심매니저가 ▲1인가구 맞춤형 전월세계약 상담 ▲홀로 집보기 두려운 1인가구를 위한 주거안심 동행 ▲나에게 필요한 주거정책 안내 등 도움서비스를 제공한다.

 

전월세 계약상담은 매주 월, 목 오후 1시 30분부터 5시 30분까지 구청 본관 1층 지적과에서 운영하며, 주거안심 동행은 신청자가 요청할 경우 주거안심매니저와 일정을 협의하여 서비스를 지원 받을 수 있다.

 

관악구 거주 또는 거주예정인 1인가구는 연령에 관계없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신청을 희망하는 주민은 서울 1인가구포털(1in.seoul.go.kr) 또는 관악구청 지적과(☎879-6612)로 신청이 가능하다.

 

한편 구는 구청이나 동주민센터 방문이 어려운 구민(1인가구, 홀몸어르신 등)을 위하여 복사기, 팩스 사무기기 공유 및 부동산 서류 열람, 공구대여 등을 무료로 할 수 있는 ‘별빛나눔터 중개사무소’ 60개소를 운영해 주민 생활편의도 제공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서비스가 1인가구의 전월세 계약 관련 피해를 예방하여 소중한 재산권을 보호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본 서비스를 통해 부동산계약 불안 요소가 해소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1인가구의 안정적인 주거 정착을 위하여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
#깡통전세
#안심계약
#관악구
댓글
금융뉴스 은평구, 민선 8기 첫 추경안 ‘520억’ 편성…“사회적 약자 지원 및 도시경쟁력 제고 총력”
넉살의여왕
LV 3
09-20
1663642557700-xrnc1kcu6ri.jpg
금융정보 깡통전세 불법중개 제보 포상금 최대 2억원
이메니져
LV 9
09-16
1
1663333587205-fsplykig1q9.jpg